분류 전체보기 (604)
공지사항 (58)
설악산 (259)
산양 (95)
대청봉 케이블카 (190)
Statistics Graph

 

 

생명의 소리가 끊긴 설악산을 생각할 수 없다.

누구도 그 소리가 멈추게 해서는 안되는 까닭은 

모든 생명은 존재가치가 있으며 살아갈 권리가 있음으로

어떤 것으로도 생명을 함부로 해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그런 날들이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자연을 이루었고

그런 날들 속에서 우리들의 삶이 이어져 왔던 것이다.

 

7월 달은 케이블카 싸움이 거칠어지는 때이다.

거칠 것없이 밀어붙이고 있는 환경부의 기를 꺾어야 하고

설악산을, 국립공원을 제대로 바라볼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설악산은 양양군의 산도 아니고, 박근혜의 산도 아니다.

설악산을 사랑하는 모든 이가 지켜야 하는 산이다.

 

7.  2.                케이블카 반대 1인시위                광화문

                                            케이블카 반대 기자회견                정동 프란치스코회관

7.  7 -  8.                세계리더스포럼 반대시위                제주

7.  9 - 14.                케이블카 모임                서울

7. 17.                남자수도자장상모임                서울예수회

7. 23.                야생동물탐사단 강의                울진

7. 24 - 25.                대청봉 1인시위                대청봉

7. 27.                환경부항의방문                세종시

7. 29.                케이블카반대 300인선언                서울

관련글 (0)  댓글 (0)

prev    | 1···111213141516171819···604 |    next